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는 판타스틱투어 02)6925-7007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관리자 | 2013.09.09 13:39 | 조회 7636


    통영 사람들의 삶과 맛을 체험하다

    중앙시장과 서호시장


    통영의 시장은 살아 있다. 방금 바다에서 건져 올린 싱싱한 해산물로 시장 안은 활기찬 기운이 가득하다. 강구안의 중앙시장과 새벽시장으로 유명한 서호시장은 통영 사람들의 식탁을 풍성하게 해주는 양대 재래시장으로 다채로운 식문화를 보여준다. 새벽에 일어나 텃밭에서 캐온 채소와 새벽 바다에서 잡아온 생선이 풍성하게 쌓여 있는 곳, 재래시장의 치열한 삶과 구수한 맛이 살아 있는 곳, 중앙시장과 서호시장을 찾아가보자.

     

     

     


    통영의 아침을 깨우는 서호시장

    서호시장은 새벽에 장이 열리는 부지런한 시장이다.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서호만 바다를 매립해서 조성했다. 일제강점기에는 신정시장이라 불렸고, 새터라는 지명을 따라 새터시장이라고도 불렸다. 아침시장이라는 의미로 아침제자라고도 불렸다니 서호시장은 예부터 통영의 아침을 신명나게 열어온 시장임이 틀림없다.
    생선을 실은 통통배들이 날이 밝기도 전에 서호만 작은 항구로 모여든다. 한산도, 용초도, 비진도, 연화도에서 모여든 어선들의 엔진 소리와 갈매기 소리가 항구의 새벽을 활기차게 열어젖힌다. 새벽 장을 보러 나온 부지런한 사람들과 상인들의 생기 있는 모습에서 서호시장의 정서와 매력을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서호시장 끝자락에 가면 새벽 4시에 나와 오후 7시까지 시장을 지키는 마산상회 할머니를 만날 수 있다. 56년 동안 한결같이 서호시장의 새벽을 지켜온 터줏대감이다. 봄에는 쑥과 섬나물, 여름에는 매실․마늘․옥수수, 겨울에는 유자 등 통영을 둘러싸고 있는 섬마을에서 온갖 싱싱한 채소와 해산물을 가져다 판다. 새벽부터 밤까지 시장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물건을 사고파는 재미에 푹 빠져 세월도 잊고 살았단다. 할머니의 거칠고 굽은 손마디는 잠시도 쉬지 않는다. 새벽 장이 끝나고 사람들이 밀물처럼 빠져나간 자리를 깨끗하게 정리하고 다시 내일 새벽을 준비하는 모습에서 통영 사람의 바지런한 하루가 그려진다.

     

     


    통영의 술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다찌집에서 진하게 한잔 마셨거나 새벽 경매를 마친 상인들이 즐겨 찾는다는 ‘원조시락국’은 서호시장 입구에 있다. 50년을 지켜온 소박한 식당의 기다란 나무 테이블에 앉아 통영 사람들과 함께 국밥을 먹는다. 앞에 놓인 반찬통에서 입에 맞는 반찬을 덜어 시래깃국에 밥을 말아 후루룩 먹다 보면 구수한 통영 사투리가 맛깔스럽게 들려온다. 통영여객선터미널 앞이라 섬으로 떠나는 여행객들도 든든한 아침식사를 할 수 있어 인기다.



     

    싱싱한 해산물이 넘쳐나는 중앙시장

    새벽시장인 서호시장과 달리 오후 2시부터 활기를 띠는 중앙시장은 싱싱한 해산물과 건어물이 풍성한 곳이다. 통영을 찾은 관광객들이 상인들과 흥정하는 동안, 펄떡펄떡 뛰는 생선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시장 주변에 동피랑벽화마을, 남망산조각공원, 강구안 문화마당과 거북선 등 볼거리가 많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활어시장 근처 2층에 있는 초장집으로 횟감 생선을 가져가면 한 접시 푸짐하게 차려준다. 1인당 3천 원의 상차림비만으로 횟감에 어우러지는 근사한 상이 차려진다. 강구안 바다를 바라보며 싱싱한 회와 매운탕을 맛보는 특별한 즐거움이 있다.

     



    바다를 끼고 있는 중앙시장은 통제영 시절 12공방이 있던 곳으로 나전칠기와 누비 제품, 바지게떡 등의 전통이 남아 있어 역사의 맥을 이어가는 곳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365일 연중무휴로 24시간 열려 여행자가 언제라도 찾아갈 수 있는 고마운 시장이다.
    생선회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중앙시장 앞으로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김밥집에서 충무김밥을 맛볼 수 있다. 원조로 소문난 뚱보할매김밥이나 한일김밥, 풍화김밥 등 어느 집에 가도 짭조름한 오징어무침과 함께 새콤한 섞박지와 손가락김밥을 맛볼 수 있다. 여객선터미널 앞에 자리해서 통영 인근 섬으로 여행을 떠나는 관광객들의 단골 도시락 메뉴다.

     

    중앙시장의 생선 좌판에 정신을 놓고 걷다 보면 동쪽 비탈길에 알록달록 벽화가 그려진 동피랑마을로 가는 길목이 나온다. 동피랑은 통영시 정량동과 태평동 일대의 산비탈 마을로 한 사람이 걸어갈 만한 좁은 골목길이 미로처럼 이어진다. 동피랑마을은 올라가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다. 한때 철거될 뻔했다가 산비탈 마을 벽에 그림이 그려지면서 통영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니 예술의 도시 통영에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곳이다. 한국의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애칭까지 얻게 된 동피랑마을은 중앙시장의 넉넉한 인심을 따라 사람 냄새가 푸근하게 이어지는 곳이다. 동피랑마을 입구와 언덕에 찻집이 새로 생겨서 잠시 앉아 쉬는 여유를 즐겨도 좋다. 마을 벽화를 찬찬히 둘러보고 가장 높은 언덕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해안 풍광이 그림같이 펼쳐진다.

     

    여행정보


     

    중앙시장
    주소 : 경상남도 통영시 중앙시장1길 7-3
    문의 : 055-649-5225, www.통영중앙시장.com

    서호시장
    주소 : 경상남도 통영시 새터길 42-7
    문의 : 055-645-3024

    1.찾아가는길

    * 자가운전

    대전통영고속도로에서 통영IC로 나와 남해안대로로 직진하다가 미늘삼거리에서 시청 방면으로 좌회전. 통영해안로로 직진해서 여객선터미널 방면으로 우회전해 해안로를 따라가면 중앙시장이 나온다. 서호시장까지는 2분이면 도착한다.


     

    * 대중교통

    통영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도남동 방면 101번 버스를 타고 중앙시장(서호시장) 정류장에서 하차. 부산(통영)교통 055-645-2080


     

    2.맛집

    원조시락국 : 시래기국/ 경남 통영시 새터길 12-10/ 055-646-5973
    중앙일번지 : 초장집/ 경남 통영시 통영해안로 347/ 055-990-5802

    3.숙소

    캘리포니아호텔 : 경남 통영시 통영해안로 235/ 055-642-8500
    하와이호텔 : 경남 통영시 통영해안로 235/ 055-648-0092

    4.기타 여행정보

    통영관광포털 http://www.utour.go.kr


     

    글, 사진 : 민혜경(여행작가)

    목록
    57개(1/4페이지)
    여행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34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